전문가를 만드는 전문가 - 취업ㆍ창업 지원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채용정보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취업 성공 게시판

HOME > 취업 · 창업지원 > 취업 성공 게시판

제목
취업성공사례_부산제2항운병원_의무행정과 박0수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 - 07 - 26
조회
359
첨부파일
 

성공은 영원하지 않고, 실패는 치명적이지 않다!”

 

남자간호사를 꿈꾸다!”

제가 보건의료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어릴 적 이모님이 일하시던 병원에 방문하면서부터입니다. 당시 발생한 응급환자를 신속하고 또 안전하게 조치를 취하는 모습을 보며 간호사라는 직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특히 남자 간호사는, 특성 상 더욱 많은 분야에서 필요로 하며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때부터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있는 간호사를 꿈꾸며 인문계 고등학교로 진학하였습니다. 하지만 대입을 치르며 높은 경쟁률로 1,2지망하였던 간호학과에 합격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실망감과 좌절을 느끼던 중 이모님께서는 간호사가 아니더라도 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는 진로에 대해 말씀해주셨고 추천해주신 의무행정과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성공은 영원하지 않고, 실패는 치명적이지 않다!”

처음 입학을 하고 난 뒤에도 원하는 전공학과에 입학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컸습니다. 하지만 좋으신 교수님들과 다양한 전공 수업을 들으며 저의 생각은 곧 바뀌었습니다. 특히 1학년 여름방학 때 진행했던 병원실습은 저의 진로를 확실하게 해준 경험이었습니다. 병원이 제대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의사, 간호사뿐만, 아니라 간호조무사, 행정직원의 역할 또한 중요하고 크다는 것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학교 수업 중에 배웠던 병리학개론해부학 용어는 실습생활을 하는 동안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고, 병동에서 실습을 하며 환자들을 위해 제가 도움이 되고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에 큰 보람을 느꼈습니다. 이후 취업지원센터에서 지원해주는 간호조무사 자격을 알게 되었고, 본인부담 없이 취득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지원하였습니다. 정규수업이 끝난 이후 늦은 시간까지 또 방학까지 진행되었기에 중도해서 그만두는 친구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힘들게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믿었고 지각, 결석 없이 최선을 다하며 당당히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었습니다.

 

늘 배우는 자세를 잃지 마라!”

이후 군대를 가야하는 시기에 같은 과 복학생 형의 추천으로 의무병과를 알게 되었습니다. 자격증이 있어야만 지원이 가능했기에, 저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던 순간이었습니다. 부러워하는 친구들을 뒤로하고 21개월간 의무병으로 복무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낭비될 수 있는 군대 복무에서도 더욱 공부를 하며 저의 전문성을 더욱 쌓아가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혼자가 아닌 나!”

제대 후 복학하였고 노력은 언제든지 결실로 돌아온다.’는 마음자세로 성실한 학교생활을 해나갔습니다. 무슨 일이든 적극적으로 해나가는 제 모습을 좋게 봐주신 교수님께서는, 부산 제2항운병원의 입사지원을 추천해주셨습니다. 학과 공부와 달리 취업에 대해서는 정보가 부족했는데, 이미 취업한 친구의 조언으로 대학일자리 센터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대학일자리센터에서 상담사 선생님과 함께 상담을 받으며 병원에 대한 정보와 입사지원서 작성법, 면접 준비 등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부산 제2항운병원은 대장암 진료 평가 1등급, 대한민국 1호 복지부 지정 외과전문병원인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해나가고 있는 병원이었습니다. 이러한 병원의 특성과 함께, 꾸준히 노력하여 성장해왔던 저의 경험과 연결시켜 입사지원서를 작성하였고, 신뢰와 환자우선이라는 병원 비전을 강조하였습니다. 면접 날 사전에 여러 번 연습했던 덕분에 긴장하지 않고 잘 대처할 수 있었고 며칠 후 합격통보를 전달받게 되었습니다.

제가 이러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제가 잘했다기보다 주위 사람들의 말에 귀 기울이며 적극적인 도움과 지원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차근히 저의 전문성을 키워주셨던 교수님들, 막막했던 취업준비를 도와주셨던 대학일자리센터 선생님, 친구들과 선배들의 경험담 역시 제가 꿈을 이루는데 큰 발판이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제가 받았던 도움만큼이나 저의 일터에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며, 학교를 빛낼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가겠습니다.